홈 > 커뮤니티 > 언론보도
언론보도

부천 경희보임 한의원, “한방 요법 통해 불임 예방 효과 기대할 수 있어”

경희보임한의원 0 236
[생활정보] 출산을 한 뒤에는 산후 조리를 해야 한다는 게 상식으로 알려져 있으나 유산을 하고 나서 섭생을 관리하고 조리해야 한다는 것은 일반 사람들에게 많이 알려져 있지 않아 소홀해지기 쉬운 경향이 있다.
 
일반적으로 자연유산이나 계류유산 등 유산을 하게 되면 여성의 신체에서는 여러 가지 변화가 나타나게 된다. 먼저 골반강 내 혈류의 순환이 저하된다. 인체의 대사 활동이 전반적으로 흐트러지고 면역이 떨어지며 자궁이 차가워져 어혈이 생기기 쉽다. 특히, 소파술을 하게 되면 자궁의 내벽이 손상되면서 기혈이 허약해지며, 여성 질환이 발병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이러한 질환들은 산후풍부터 시작해서 질염, 생리통, 월경불순, 부정출혈, 자궁내막증, 자궁근종, 난소낭종, 난소염 등 그 종류도 다양하다.
또한, 유산을 하고 나서는 하복부의 통증을 느끼거나 관절통이 생기기도 하고 정신적으로 우울해지거나 불안해지는 경향이 강해지는데, 이 때에 적절히 심신의 긴장과 스트레스를 해소하지 않으면 불임이 생기기 십상이다.
부천 불임 치료를 진행하는 경희보임 한의원의 이병웅 원장은 “유산을 했을 때, 의식적으로 몸조리를 해야 하는 이유는 어혈이 생겨 후유증으로 불임이나 습관성 유산을 유발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한방 요법을 통해 적절히 몸조리를 하면 어느 정도 불임을 예방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한의학에서는 유산을 한 후 여성의 정신과 육체에 급격한 변화와 호르몬의 불균형을 가져오는 것으로 보고 약, 침, 뜸 등을 통해 하복부를 따뜻하게 하며 자연 치유력을 향상시켜 준다. 한약은 혈행을 개선하고 기혈을 보충하는데 도움을 주는 약재를 선별하며, 염증을 억제하고 손상된 세포의 재생을 촉진하는데 도움을 준다.
약침은 신진대사를 활성화하고 노폐물의 배출을 촉진해주며, 돌뜸은 어혈을 풀어주고 담음을 제거하며 체력을 보강해 준다. 이러한 방법들은 개인에 맞는 진단과 처방을 통해 흐트러진 장부의 균형을 잡아주고 생식 기능을 강화해 착상이 잘 될 수 있는 안정된 자궁 상태를 만들어주므로 신체를 빠르게 회복할 수 있도록 도와주며, 유산의 다양한 후유증을 예방할 수 있다.
유산 후에는 일상에서도 주의해야 한다. 무리한 집안일이나 과격한 운동을 1개월 이상은 피해야 하며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한 음식으로 영양을 보충하여 떨어진 체력을 보충해줄 필요가 있다.
유산 후 몸조리부터 불임까지 각종 여성질환을 치료하는 경희보임 한의원 부천 부평점의 이병웅 원장은 “유산을 하게 되면 책임감과 좌절감 때문에 여성은 우울해지고 불안해지기 쉽다”며, “이 때 체질에 맞는 한약을 복용하면 면역력 증진을 도와주는 것은 물론 정신적으로도 안정을 주기 때문에 건강에 유익한 효과를 준다”고 설명했다.
이어 “계류유산이나 습관성 유산 등을 겪고 나서 그대로 몸을 방치하면 불임으로 악화될 소지가 있으므로 꼭 적절한 치료를 통해 심신을 안정시키는 것이 좋다”며, “즉, 영양을 보충하고 손상된 자궁을 회복해주는 한약으로 불임이 되기 전에 예방해보는 것은 필요하다”고 전했다.
0 Comments